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BANNER
OPEN
CLOSE

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Review 사용후기

Review 사용후기

상품 사용후기입니다.

상품 게시판 상세
제목 매우만족입니다~
작성자 전지수 (ip:)
  • 작성일 2018-09-13 18:04:48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375
평점 4점



두달 꽉 채워 받게되어서 이사 후 한달을 식탁없이 지냈어요 ㅎ
어제 배송받고 나니 이쁘고 튼튼하고 좋습니다~~
다만 상판 테두리부분에 실금이 두곳 가있는걸 확인 했는데 이런 부분ㅇㄴ 원목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인가요~??
다리부분도 하얀 줄무늬가 있는데 그것도 원목특성인거죠~??
그 외에는 상판 윗부분 흠집 없고 상상한대로이네요~
사이즈도 딱 맞게 들어앉았어요~
참 정수기 수도 라인이 있어 고민했는데 코너쪽 비는 공간으로 라인위치했어요~

20181015
아래 댓글주신거 보고 추가합니다..이제 봤네요..
테두리 부분 금가있는 부분에 대하여 최초출고시 발생된 하자부분은 교환사유에 해당된다하여 담당자분이 전화로 교환처리해주신다 하셨는데 그 분통화내용과 리뷰 댓글의 대응이 다르네요..
첨부파일 02594654-9BE6-4EE2-931F-932076825821.jpeg , 68D22709-A6B7-4C59-BC7C-CB9498E1F089.jpeg , 5E16B124-73A2-472E-AC96-72E3B8A5922B.jpe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  • kaareklint 2018-10-04 13:54:01 0점
    수정 삭제 댓글
    스팸글 안녕하세요~ 전지수 고객님~

    저희 카레클린트 301 오크테이블과 301 오크사이드체어, 303 오크벤치 세트를 구매해주셨네요~

    301 오크테이블은 상판 모서리 부분의 중앙으로 갈수록 얇아지는 디자인 디테일과 군더더기 없이 사선으로 떨어지는 다리라인이 특징인

    간결하고 심플한 스타일의 카레클린트 스테디셀러 테이블입니다~ 301테이블과 301체어의 다리라인도 함께 맞아 떨어지기 때문에

    더할 나위 없이 통일감이 좋은 세트구성입니다!

    문의 주신 원목 갈라짐 부분은 원목 가구 특성상 제작된 지 1년 내에는 계절에 따라 수축, 팽창이 되어 갈라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~

    모든 원목가구 브랜드에서 이와 같은 현상이 나타나며 수축현상을 통해 다시 붙을 가능성 또한 매우 높습니다~

    1~2년이 지나면 이러한 자연스러운 현상을 통해 자리 잡은 원목 가구가 더욱 견고해져서 오랜 시간 안심하시고 사용 가능하십니다~

    말씀해주신 하얀 무늬는 오크 나무의 특징적인 무늬인 타이거레이 무늬입니다~

    호랑이의 털 무늬와 비슷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타이거레이는 오크 원목으로

    만든 가구에는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특징입니다~~ 안심하시고 쓰셔도 되십니다^^

    후기 정말 감사드리구요 고객님~ 가구 사용하시면서 문의사항 있으시면 언제든 편히 말씀 부탁드립니다. ^^!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관리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관련 글 보기

관련글 모음
번호 상품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22230 301 오크 / 월넛 테이블 매우만족입니다~ HIT파일첨부 전지수 2018-09-13 375
21949 301 오크 / 월넛 테이블 만족스러운 식탁후기 HIT파일첨부 정경희 2018-07-17 780
21668 301 오크 / 월넛 테이블 따뜻한 식탁 HIT파일첨부 노미영 2018-05-17 1076
21644 301 오크 / 월넛 테이블 오랜 기다림 끝에~~ HIT파일첨부 우윤경 2018-05-11 1089
21392 301 오크 / 월넛 테이블 2달 기다림 끝에 받았습니다 HIT파일첨부 hayang 2018-03-24 1434

Scroll

WORLD SHIPPING

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:

GO
close